[Review] 제품사용기2014. 7. 29. 11:17

다음의 플래시포지 3D프린터 사용자 모임에 올라온 사용자의 후기 입니다.

크리에이터X의 2세대 (프로)의 국내 1호 사용자인 GiNies 님께서 올린 글입니다.

http://cafe.daum.net/makersbylabc/TqT/107

 

GiNies님의 블로그를 방문하시면 보다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http://blog.naver.com/supbis2

 

======================================

 

 

6월 쯤에 구매했지만...

이제야 인사를 드리네요.

 

Creator X의 업그레이드 버전 Creator PRO 를 사용하고 있는 학생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이 모델의 첫 고객이 저라고 알고 있어요.

 moon_and_james-2

처음에 3D프린터를 살때 많은 모델을 보면서

여러 카페와 블로그 사이트를

기웃 기웃 거렸어요.

 

그러다가 플레시포지 제품을 알게 되었어요​.

 

가성비가 짱!

후기를 냉정하게 평가하시는 유저들도 나름 만족한다는 글을 많이 봤었어요.

 

 3D프린트가 아직은 한계가 있을꺼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프레시포지제품을 구매하기로 마음 먹었어요.

 

 

[크리에이터 프로 정면]

 

 

[크리에이터 프로 측면]

 

 

[크리에이터 프로 위]

Labc 대표님과 기술팀장님이 직접 오셔서 친절하게 설치해 주셨죠.

line_characters_in_love-39

너무 너무 설레였죠

3D프린터의 입문자였던 저에게 이것저것 친절하게 많은 것을 알려주셨어요.

주의사항이나 운용하는 법 등등등...

설치를 완료하고 직접 테스트 할 겸

기초 of 기초인 피카츄를 출력해 보았습니다.

 

 

 

 

Start !!!

 

 

 

 

한층 한층 조심스레 쌓여갑니다.

 

 

처음 3D프린터를 구매하려고 조사했을때

크리에터 버전이 나무프레임으로 되어 있어서 진동이랑 소음문제를

많이 이야기 하시더라구요.

 

그런데...

 

나무프레임이 아니라서 그런지 소음이 생각보다 크지 않았았다는 겁니다.

기계가 내는 효과음이 있어서 웃기기는 했지만

효과음을 끄고나니 엄청 조용해졌어요.

 

복사기 소음과 비슷하거나 더 작았던것 같아요.

(캐논복사기 아시죠?)

 

 

 

 

20분? 정도 걸렸던것 같아요.

 

드디어....

 

 

 

 

 

완성! 두둥.

 

피~~~~~~카↗~ 츄

 

 

 

 

 

[액정모습]

원래 완성되면 시간이랑 재료를 쓴거도 나오는데

찍은 사진이 없네용 ㅠㅠ

 

다음 기회에 보여드리죠.ㅋㅋㅋ

brown_and_cony-50

 

다~~~~~~ 좋았지만...

 

6월부터 현재까지 사용해본 결과

아쉬운 점도 없지 않았습니다.

 

몇 가지없지만 그래도 한번 살펴 보겠습니다.

 

1.

 

 

 

 

보이시나요?

몇번을 시도 해보았지만

면적이 넓은 결과물은 동그라미 표시된부분이

인쇄가 잘 안되더군요...

 

그래도 어차피 뜯어내는 부위라

결과물에 크게 영향을 주는건 아닌거 같습니다.

 

제가 아직 초보라 사용 미숙일 수도 있습니다.

 

 

2.

 

아직 한국어가 호환되지 않아서

출력물의 파일 이름을 한국어로 하면

인식하지 못합니다.

 

파일이 삭제된게 아니니깐 놀라지 마세요! ㅋㅋㅋ

 

영어를 조금이라도 섞어서 제목을 만들어주세요.

그러면 문제 없어요.

 

 

 

Etc.

 

 

 

요사진은.

Dual extruder(두개 토출기)문제인데요

이건 제품 문제라기 보다는

사용자가 수평설정시에 조심해야되는 부분입니다.

 

토출되는 토출기 옆에 있는 토출기가 같이 이동하면서 결과물을 긁어내는 문제입니다.

수평만 잘 설정한다면 문제는 해결됩니다.

 

다만 그 잘 해결해야 해서 문제이죠.

ABS재료를 같이 쓴다고 했을때

그 높이가 같으면 위에 사진 처럼 같이 긁어낼지도 몰라요.

 

 

 

 

한 마리를 뽑으니까

외로워 보여서...

친구도 만들어 줬어요.

 

line_characters_in_love-10

 

그리고

 

아쉬우니까!

다른 녀석도 보여 드리고 가지요...



 



23시간 20분 정도 거렸어요.

꼬박 하루를...

어째든 신기하고 재미있었어요.

 

결과물이 잘나와서

점점 더 큰 도전을 하고 싶은 생각이 들어요.

 

 

 

결론적으로....

마음에 쏘~~오~옥 들어요 ^,,^

다른 모델을 직접 보고 테스트할 기회가 된다면...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이상으로

초보 중에 초보

GiNies 였습니다.

 

 

Posted by Founder Dr. C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이 셋을 둔 아빠이자, 랩C의 운영 스탶인 Mr. C의 좌충우돌 3D 프린터 사용기

사용기기 : FLASHFORGE의 Creator (Dual Extruder) 2013년형


----------------------------------------------------------------


아이들을 키우는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3명(5살 남아, 8살 남아, 10살 여아)의 천사(?)들이 있는 집은.. 거의 놀이동산 수준의 어수선함과 소음을 자랑합니다. -.-;  언.제.나....


그런데, 3D 프린터가 집에 들어온 날 부터 '아이들이 조금 달라졌습니다'

Creator를 설치하는 동안 꼼짝도 않고 옆에서 지켜보며, 심부름을 하더니, 급기야 둘째날 부터는 큰 아이의 지휘에 따라, 인터넷을 통해, 자기가 갖고 싶은 디자인을 고르고 있다가, 아빠가 퇴근 후 집에 들어오면, 자기들이 찾아 놓은 디자인을 프린팅해달라고 합니다. 아빠가 조작을 하는 동안 옆에서 떠나질 않습니다. Thingiverse 에서 디자인 파일을 다운로드 받고, 프린팅을 위해 Gcode로 바꾸는 작업이 약간(?) 시간이 걸리는 일인데도.. 그냥.. 옆에서.. 조용조용 기다립니다. (이런 일이 없었습니다. 이렇게 조용했던 적이 !!)

 


오늘은 첫째 딸아이 것을 프린팅해 주기로 했습니다.  두 가지 색으로 이루어진 '크리스마스 선물 상자'


Thingiverse에서 디자인 파일을 다운로드하여, Creator의 운영프로그램인 ....에서 순조롭게 로딩, 디자인을 올린 사람의 안내에 따라, 필요한 조건을 입력 하여 Gcode 생성. 실제로 아이가 사용할 상자고, 혹시 먹을 것들을 담아 놓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상자의 재료는 PLA를, 생삭은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기원한다는 뜻으로, 흰색을 선택했습니다. (아시는 것처럼, PLA는 친환경 재료 거든요) 그리고, 프린팅 시작.


 

 

 

아이들과 식사를 하고 돌아오니, 상, 하로 분리되어진 상자가 프린팅되어 있었습니다. ^.^

기판에서 떼어내 보니... 음.. 상자의 한 쪽 끝 그리고 가운데 부분에 들고 일어난 라인이 발견되었습니다. 이유를 검색해 보니 높은 기판온도와 빠른 스캐닝 속도 때문이라는 것을 찾아 내었고, 다시 조건을 튜닝하여 출력 시작 !


 

상자 위에 올라가는 장식용 리본은, 정밀도를 더하기 위해 ABS를 사용하기로 했고 (제 생각엔 이것이 듀얼익스트루더의 실질적인 장점 같습니다.) 색상은 상큼한 연두색으로 (green) 정했습니다.


상자를 프린팅할 때 했던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스캐닝 속도를 많이 낮추었고, 예상대로 단번에 아주 멋진 리본을 출력할 수 있었네요. 접착제를 이용해 연두색 리본을 하얀색 상자의 뚜껑에 붙이니, 그럴듯한 선물 상자가 되었습니다. 저녁 내내, 매달린 작업이었지만, 좋아하는 딸아이, 부러워 하는 아들들을 보니, 괜시리 뿌듯해 지는군요.

 

 

어느새, 딸아이가 자기 소품을 담아왔길래 완성품을 찍었습니다.




그나저나, 앞으로 아이들 것을 찍어 주려면... 매일 밤 이렇게 보내야 하는 건가요 ? ㅠㅠ


*** gcode는 labc.kr 에서 받으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Founder Dr. C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view] 제품사용기2014. 1. 7. 17:41

미국에서 3D 프린터는 개인 사용단계를 넘어서, 사업에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FDM (fused deposition modelin) 방식의 탁상용 Model인 Replicator (by MakerBot)가 대중화의 물꼬를 텄고, 이와 비슷한 open source 기반의 FDM 방식의 탁상용 기기들이 많이 출시 되었고, 팔리고, 사용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Amazon.com 을 방문하여, 3D printer 를 검색해 보시면 가장 인기있고, 리뷰가 많은 제품이 바로 FLASHFORGE의 Creator 입니다. 바로 랩C가 한국에 최초로 선보인 제품입니다. ^.^


다음은 Amazon에서 구매자가 남긴 리뷰로 가장 많은 사람이 본 것입니다. 참고하세요.  (이해를 돕기 위해 의역을 하고, 관련된 사진을 넣었습니다. 원본은 제일 하단에..오역은 댓글로 수정 요청 해주세요 ^^;)

((일반 사용자가 맘대로 쓸 수 있는 3D 프린터가 아니라는 평가가.. (판매자로서)  좀 걸리지만.. 제대로 된 정보는 공유되어야 하기에... ㅠㅠ))


스크롤의 압박이 있습니다 ~


---------------------------------------------

2013.4.4. FLASHFORGE Creator 구매자 Athey Moravetz



저는 6개의 Replicator를 갖고 있습니다. (Dual extruder 5개, Single Extruder 1개). 작은 사업을 하고 있는데, 1개가 더 필요했고, FlashForge의 제품을 유력하게 검토했었습니다. 사실 제가 고려했던 단 한가지가, 현재 제가 갖고 있는 파일을 '있는 그대로'이용해서 같은 물건을 출력하는 거였죠. 새로 마련하는 3D 프린터를 사용하기 위해, 갖고 있는 파일들을 다시 손보고 싶지는 않았으니까요.




저는 FLASHFOREGE의 Creator 인터페이스가, 지금 사용중인 Makerbot의 Firmware 7.2 및 .X3G 파일들과 호환되는 지부터 테스트 했습니다. 완벽하게 호환되는 지를 알고 싶었습니다. Makerware에서 추출한 파일을 USB에 옮겨서, Creator에 꽂았고, Creater는 그 데이타를 Makerbot 처럼 인식하여 기기에 등록했습니다. 아무런 머뭇거림이나 문제가 없이, 마치 Makerbot에 USB를 꽂은 것 처럼, 그냥 그대로 작동했습니다. 와우 ~


Creator의 외형은 Makerbot과 다릅니다. 그러나..아주 비슷하게 생겼습니다. Creator는 명백하게 Replicator를 모델로 제작이 되었고, 많은 부품들이 똑 같거나, 아주 많이 비슷합니다. 그러나, Creator의 표시창은 Replicator보다 크고 밝습니다. (푸른 바탕에 흰색 글자로 표시됨). 이 LCD 스크린은 시야각에 따라 시인성에 편차가 있는데.. 만일 아래 쪽에서 보게 되면..대단히 시인성이 좋지만 (심지어 방 한쪽에서 보더라도..), 위 쪽에서 보게되면, 잘 보이지 않아서..허리를 숙여야 합니다. 또한, 화면 표시 속도가 느립니다. 때문에..표시되는 글을 제대로 읽기 위해선, 화면의 스크롤을 느리게 조작해야 합니다.




기기 조작을 위한 스위치들은 잘 설계되었고, 조작성이 좋습니다. 모든 스위치는 분리되어 있고, 누르기 쉽고, 누를 때의 느낌이 참 좋습니다. 제가 사용중인 Replicator의 경우, 스위치들이 너무 부드럽습니다. 너무 부드러워서 때때로, 제가 스위치를 눌렀는 지 안 눌렀는 지 분간을 못하기도 하고, 가끔 미끄러진 손가락이 스위치를 작동시켜, 다시 처움부터 조작을 해야하기도 합니다.


Object (조형물)을 지지하는 기판은 잘 만들어졌고, 아직까지도 (여러번 사용했으나) 편평 합니다. 보기에 별로 평탄도가 맞춰진 것 처럼 보이지 않았기에 처음엔 걱정을 좀 했었죠, 그러나, 지금까지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사실, Creator 보다는 현재 갖고 있는 Replicator중 한대에 문제가 더 있습니다. 기판의 모서리 한 쪽이 구불구불해졌기 때문이죠. 그리고, Creaor의 구매시 필수옵션에는 내열 테이프인 Kepton Tape (금색)이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때문에, 반드시 구매를 해 놓으셔야 합니다. Creator는 애초에 기판 위에 Kepton tape이 고정 부착되어 나오기 때문인 것으로 보이는데, 어느 시점에는 Kepton Tape을 교체해 주어야 하기 때문에, 구매를 해 놓는 게 좋습니다.


**추가 수정

제 Creator는 Dual extruder이며 MK7 노즐이 사용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Makerbot에 따로 MK8 (아래 그림)을 주문하여, 장착을 하고 사용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내 친구가 두 달전 Creator를 구입했는 데, 기기에 MK8 노즐이 장착되어 있었고, 정말 멋지게 프린팅을 해냈습니다. 아마도, FLASHFORGE가, 제가 구입한 모델의 Creator 사양을 업그레이드 한 것 같습니다.




전반적으로, 아주 만족합니다. 단언컨대 Creator는 Replicator의 대체 기기입니다. 그렇지만, 어떤 부분에서, Creator가 Replicator 보다 좀더 세밀하고, 보수적입니다. 다시 말해서, 사용자가 좀 더 주의깊게 사용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런 면에서 볼 때, 사용자친화적인면이 뛰어난 기기는 아니라고 할 수 있겠네요.


그리고, Extruder에 있어서 두 기기에는 차이가 있습니다. Replicator에서 사용되던 필라멘드 재료 주입방식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손을 좀 봐줘야 합니다. ** 추가 수정 2 :: FLASHFORGE가 플런져부분을 수정했군요. Replicator에서 제가 사용하던 방식을 그대로 따라 한 듯 합니다. 이거야말로 아주 빠르고 적절한 업그레이드네요. 멋집니다 !


아참, 또 다른 차이점은.. Creator에는 Replicator에서 볼 수 있는 멋지고 아기자기한 LED 표시등이 없습니다. 물론 이건 기능과는 전혀 상관 없는 부분이긴 하지만요. 사실, Replicator의 LED는 기기의 메인보드에 단락을 일으키는 주범으로 악명이 높습니다. 메인보드에 있는 fuse의 용량에 부담을 주기 때문이고, 일단 문제가 생기면 보드 전체를 교체해야만 합니다. 그런 이유 때문인지 모르겠으나, Creator에는 단 한개의 LED도 없습니다. 제 생각에 이건 좋은 선택이라 보여지네요, 왜냐면, 단락과 정전기 쇼크, 두 개의 위험으로 부터 자유로와 졌기 때문이죠.

.


암튼, 저는 수일전에 겨우 1대를 구입해서 사용중이지만... 지금까지는 아주 만족합니다.


그리고, 프린팅 재료를 거치하는 공간이 Replicator와 다릅니다 - 서로 다른 크기의 재료를 사용할 수 여유가 있는 것이지요. 그렇지만, 재료를 그리 꽉 잡아주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스풀을 장착하고, 처음 얼마간 제대로 프린트가 되는 지 주의 깊게 지켜 보았습니다, 왜냐면, 프린트 도중에 스풀이 홀더에서 떨어지거나 하면 완전 낭패니까요.


**추가 수정

좋아요. 이제 Creator를 사용한 지 5개월이 되었고, 내용에 대해 업데이트를 해야할 것 같네요.

비록, 현재 제 Creator는 잠시 멈춰 버렸지만 (x축 고정 cable이 끊어지면서), 저는 여전히 Creator를 좋아하며, Replicator의 훌륭한 대안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건 반드시 이야기 해야겠습니다. 최근 점점 더 많은 사람들, 즉, 3D 프린터에 전혀 경험이 없는 사람들이, 기기를 구입하고자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만, 3D 프린터는 아직 '사용자 친화적인 기기'가 아닙니다. 일반적인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소비자용'기기, 다시 말해 사서, 설치하면 그냥 작동되는 그런 기기가 아닙니다. 지금의 3D 프린터는 (어렵진 않지만) 사용자가 관심을 갖고 스스로 하는 수리가 필요합니다. 규칙적으로 문제가 일어나며, 사용자는 기기의 부품을 갈고, 손을 봐주어야 합니다. 6대의 3D 프린터를 사용중인 제가, 지난 1년간 했던 일은, X축 고정 케이블, 열전쌍(thermocouple), 노즐, 플런지, 열판케이블, 냉각팬들을 고치고 갈아 주는 것이었고, 심지어는 핵심부품인 스테퍼 모터를 통째로 갈기도 했습니다. 놀라운가요 ? 이것은 일반적인 것입니다. Creator 뿐만 아니라 5대의 Replicator도 마찬가지 입니다. (두 회사의 한가지 차이점이 있다면,  Replicator는 보증을 구매할 수 있고, 그 기간동안 무언가가 고장나면, 부품을 무료로 받을 수 있습니다.)


만일 당신이 기계치, 또는 기기치라면, 지금 판매되고 있는 3D 프린터는 구매하지 마세요. 때가 아닙니다. 가정용 (또는 탁상용) 3D 프린터가 왜 DIY (do it youself) 커뮤니티로 부터 시작되게 되었는 지는 다 이유가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3D 프린터를 최초로 개발하고, 이것을 대중화 하려고 하는 초기 사용자들은 거의 모두 기꺼이, 수리의 불편함을 감수할 수 있는 사람들입니다. 사실, 그들에게는 "3D 프린터를 만드는 것"이 "3D 프린터를 사용하는 것"보다 더 재미있는 일일 수도 있습니다. 만일 이 말이 당신에게 확 와 닿는다면, 즉 당신은 '만드는 것'도 좋아한다면, 아직 때가 아닙니다. 3D 프린터가 보다 더 사용자 친화적이 될 때까지 조금 더 기다리세요.


그러나, 기꺼이 시도를 해보고 배우겠다면,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사실, 저는 기계치에 더 가까운 사람이니까요, 불과 1년 전만 해도, 저는 제가 3D 프린터의 핵심부품인 노즐을 '직접' 수리하게 되리라곤, 그리고 잘 알려지지 않은 문제들을 풀기 위해 애쓰리라고는 꿈도 꾸지 않았었습니다. ^^. 그러나, 지금은 제가 모든 것을 하고 있게 되었죠. 말 그대로, '학습곡선'이 그리 높거나 길지 않습니다.


***  ***  ***  


254 of 257 people found the following review helpful
5.0 out of 5 stars Definitely comparable to a Makerbot, April 4, 2013
This review is from: FlashForge 3D printer, dual extruder w/2 ABS spools
I've got 6 Makerbot Replicators (5 Dual, and 1 Single extruder). I needed another (I run a small business) and wanted to look into the Flash Forge as a possible alternative. My primary goal was to make sure I got a 3D printer that would still be compatible with the files I've already got exported for the other bots to use. I didn't want to have to re-export all of my models, just for one bot to use.

I'll start out by saying that the Creator IS compatible with Makerbot's 7.2 firmware, Makerware, and .X3G files. Totally and completely. Plugged it in through USB with Makerware up, and it registered it as a Makerbot. No hiccups or problems flashing the firmware. It all just worked.

The machines are not identical, but they're very close. The Creator is obviously based on The Replicator, and a lot of parts are the same, or very very similar. The Creator's screen in the front is bigger, and brighter (it's blue with white text) and if you're lower than it, it's very easy to read, even from half a room away. However if you're above eye-level from the screen the viewing angle is crap and you have to bend down to read it. The refresh rate is also a lot lower, so you have to scroll slower to actually be able to read it.

The buttons on the Creator are really nice. I love that they're separate instead of one continued squishy square. I also love how the Creator's buttons are very 'clicky'. The Replicator's buttons are very soft and mushy, and sometimes I can't tell if I've pushed them or not, or accidentally let my finger slip to the side and then end up going back in the menu.

The build platform seems nice and consistently flat so far. At first I was worried that it wouldn't be very leveled, but I haven't had any problems with it. I've actually had more problems with one of my makerbot's that has a slightly warped platform in one corner. The Creator does NOT come with a roll of Kapton tape, however. So you'll definitely need to make sure you buy yourself a roll from somewhere. The build platform comes with tape already applied to it, but you'll need to change that out after a while, so get yourself some tape.

--- editing this bit -- My Creator came with MK7 nozzles instead of MK8 nozzles and I actually ended up replacing it with an MK8 that I ordered from Makerbot. However my friend got two Creator's about two months ago, and his came with MK8 nozzles, and they work beautifully, so I'm assuming they've upgrades since I originally bought my bot.
--/edit

Overall, I'm happy. It's definitely a decent alternative, but I'd say it's slightly more finicky than the Replicators in some areas. Might need a bit more love and attention, so it might not be quite as user-friendly.

Also, there are enough differences around the Extruder area that the mods out there (like the baring and spring replacement for the craptacular Delrin Plunger feed mechanism) won't work as they are, and you'll have to make modifications to get them to fit and attach properly. --edit-- It actually appears that they redesigned the plunger area so it actually mimics the barrings mod that I prefer to use on my replicators, so... good on them! This is a definite improvement --/edit--

Oh - one other difference is that the Creator doesn't have all the fancy LED lights all over the place, like the Replicator does, but this is honestly a feature more than anything else. The LED arrays in the Makerbots are notorious for causing electrical shorts, which cause the fuse capacitor on the Mightboard to blow, requiring a replacement of the whole darn board. Creator got rid of the LEDs all together, and I think this is good because it reduces the risk fo shorts and static zaps.

Anyway, I've only had it a few days, but so far I'm satisfied.

The spool holder is interestingly different - gives greater room for different spool sizes, but it doesn't hold them on very well, so you've got to keep your eye on it for the first few prints since it'll want to unravel and get tangled around the holder.

--edit--
OKay, so now that I've had the thing about 5 months, I figured I'd update this.
I still like the Creator as a viable alternative. Although mine is actually down at the moment because of a blown x-stop cable.

I wanted to add in this because I know more and more people with no experience with 3D printers are looking into them. They are not end-user-friendly devices. This isn't like your average consumer-level machine where the thing just works without much tinkering. They break down regularly and you will have to replace parts. Over the last year, on all of my bots, I've gone through xstop cables, thermocouples, nozzles, replaced plungers with barring mods, replaced ALL of their heated build platform cables, replaced fans, and even had to replace one of the stepper motors. This is normal. It's true for Replicators and it's true for the Creator. (In fact, one reason to stick with an actual Replicator, over a Creator, is that they cover their machines under warranty, so when something breaks, they'll send you replacement parts for free.)

If you're the sort that's afraid to mess with a machine when something goes wrong, a 3D printer probably isn't for you. There's a reason that it was the DIY community that started this home 3d printer movement. The founders of this movement, and the people who drive it, are all tinkerers. Building the 3D Printers is just as much part of the fun as actually using them. If you think that sentence is totally mental, then 3D printers aren't ready for you yet. Wait a few more years until they get more end-user friendly.

However, if you're willing to try and learn, it's not really that hard. I was never much of a tinkerer, and definitely never could have imagined myself replacing a heated nozzle, or trouble-shooting the latest inexplicable problem, a year ago, and now I do it all the time. The learning curve isn't *that* high.







Posted by Founder Dr. C

댓글을 달아 주세요